•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국감]조성욱 “글로벌 CP 망사용료 무임승차 문제… 시장 영향 분석 중”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15.8℃

베이징 14℃

자카르타 32℃

[2019 국감]조성욱 “글로벌 CP 망사용료 무임승차 문제… 시장 영향 분석 중”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성욱 공정위원장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성욱 공정위원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구글·페이스북 등 글로벌 CP(Contents Provider·콘텐츠제공자)가 국내 인터넷망에 ‘무임승차’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가격 차별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7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공정위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국내 CP는 트래픽을 기준으로 인터넷 서비스 사업자에게 망사용료를 지급하고 있으나 글로벌 CP는 캐시 서버 이용료를 지급하거나 아예 망사용료를 내지 않고 있다”며 “망 중립성을 확보하려면 사용료 기준도 동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에 따르면 아프리카TV의 경우 연간 150억원가량의 망사용료를 지급하고 있지만 트래픽이 더 많은 글로벌 CP는 비용을 훨씬 적게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조 위원장은 “공정거래법에는 가격 차별을 규제하는 내용이 있다”며 “이와 같은 가격 차별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