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분기 항만물동량 12억1525만t… 전년비 0.7%↑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9.9℃

베이징 2.5℃

자카르타 27.6℃

3분기 항만물동량 12억1525만t… 전년비 0.7%↑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9.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양수산부
사진=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올해 3분기 전체 항만물동량이 12억1525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2억645만t)과 비교해 0.7%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총 물동량 중 수출입화물은 10억6203만t, 연안화물은 1억5321만t으로 집계됐다.

항만별로는 광양항과 부산항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물동량이 각각 2.9%, 2.6% 증가했고, 인천항과 평택·당진항은 각각 5.5%, 2.6%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철재류와 기계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9.6%, 5.0% 늘었다. 반면 유연탄은 6.1% 감소했다.

이 기간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1년 전 보다 1.1% 증가한 2170만90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를 기록했다.

컨테이너 수출입화물은 일본 수입 물동량과 중국 수출 물동량의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0.8% 증가한 1246만7000TEU, 컨테이너 환적화물은 같은 기간 2.2% 증가한 909만1000TEU로 나타났다.

컨테이너 화물을 항만별로 보면 부산항은 작년 동기 대비 1.4% 증가한 1632만TEU를, 광양항은 2.1% 증가한 180만1천TEU를 처리했지만 인천항은 0.4% 감소한 228만5000TEU를 기록했다.

비(非)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총 7억8770만t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0.4% 줄었다.

광양항은 유류·철재·화공품 등의 수출입 물동량이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2.9%, 울산항은 화공품·자동차 수출입 물동량이 늘어 전년 동기 대비 0.7% 각각 늘어났다.

반면 인천항은 유류·유연탄의 수입 물동량과 모래의 연안 입항 물동량이 줄어 전년 동기 대비 9.8%, 평택·당진항은 유류·광석의 수출입 물동량이 줄어 전년 동기 대비 3.2% 각각 줄었다.

품목별로는 철재류, 자동차, 유류 물동량이 작년 동기 대비 각각 11.5%, 6.4%, 2.0% 증가했고, 유연탄은 6.1% 감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