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석문화대, 산학맞춤기술인력양성사업단 워크숍…정운찬 전 총리 특강
2019. 02.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2℃

도쿄 10.8℃

베이징 -1.8℃

자카르타 27℃

백석문화대, 산학맞춤기술인력양성사업단 워크숍…정운찬 전 총리 특강

이신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석문화대 산학맞춤기술인력양성사업 워크숍
11일 백석문화대 산학맞춤기술인력양성사업단이 개최한 워크숍에서 특강을 진행한 정운찬 전 총리가 송기신 총괄부총장(앞줄 왼쪽 네번째)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제공=백석문화대학교
백석문화대학교는 산학맞춤기술인력양성사업단이 지난 11일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 신라스테이에서 ‘산학맞춤기술인력양성사업 기업·학생 만남의장 워크숍 및 취업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진흥공단, 충남벤처협회와 함께 개최한 이번 행사는 기업과 학생이 직접 만나 이야기하고, 취업까지 이를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준비됐으며, 50개 기업 관계자와 재학생들이 참여했다.

이날 마련된 인사특강에는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인 정운찬 전 총리가 나섰다.

정운찬 전 총리는 ‘한국경제, 동반성장만이 살 길이다’라는 주제의 특강에서 “동반성장은 더불어 성장하고 나누자는 사회 운영의 기본 원리 또는 정신이다. 경제 전체의 파이는 크게 하되 분배의 룰을 조금 바꿔야 한다”며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고 자본, 인력, 기술을 축적할 수 있는 구조로 바꿔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동반성장 국가를 위해서는 사회혁신, 교육혁신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 특히 스트레스가 과중한 학생들의 심신단련, 창의력 함양 등의 교육혁신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송기신 총괄부총장은 “이 자리는 중소기업들이 우수한 인재를 채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귀한 자리”라며 “지난해 기준 사업 참여 학생 92%가 취업에 성공했다. 앞으로도 산업체에서 요구하는 맞춤형 인재를 양성해 기업과 상생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학맞춤기술인력양성사업은 중소기업과 전문대학을 연계해 중소기업 맞춤인재를 양성해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고 학생들의 취업을 촉진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하는 사업이다.

특히 백석문화대학교는 4차산업혁명 시대 충남지역 주력육성사업인 ‘AR/VR분야 융합콘텐츠개발자양성’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