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동신 대전국세청장, 세무관서장회의 개최

이동신 대전국세청장, 세무관서장회의 개최

이상선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세청
이동신 대전국세청장(가운데)이 12일 지방청사에서 세무관서장회의를 열고 있다./사진제공=대전국세청
대전 이상선 기자= 이동신 대전지방국세청장은 12일 지방청사에서 17개 세무서장과 지방청 관리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세행정의 차질 없는 집행을 위한 세무관서장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종교인소득 과세제도, 체납전담조직 운영 및 현장 중심의 민생지원 소통, 중간관리자 역량강화 등 각 국실별 올해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과제 발표와 함께 구체적 시행방안에 대한 관내 세무서장들의 토론으로 진행했다.

이동신 대전국세청장은 “법인세 및 종합소득세 신고, 장려세제 신청 등 상반기 주요업무의 차질 없는 집행과 함께 새롭게 시행되는 종교인소득 과세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이 청장은 “최근 구제역으로 피해를 입은 납세자와 소상공인·영세사업자 등 경제 취약계층에 대한 신속한 세정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관리자들은 “납세자에 대한 진정성 있는 소통과 중간관리자 중심의 내부소통 강화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세정변화와 성과를 창출해 내·외부로부터 신뢰받는 대전국세청이 되자”고 다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