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산시의회, 일본 아베정권 경제침략 규탄 성명

아산시의회, 일본 아베정권 경제침략 규탄 성명

이신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6: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산시의회 일본 아베정권 규탄 성명
김영애 아산시의회 의장(가운데)과 시의원들이 14일 일본 아베정권의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제공=아산시의회
아산 이신학 기자 = 충남 아산시의회는 14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아산시의회는 이날 김영애 의장을 비롯한 10인의 시의원들이 규탄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전범기업에 내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포괄적 수출 우대자격을 의미하는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절차를 착수했던 바 일본정부의 이런 행위는 G20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WTO 협정 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그동안 일본정부는 강제징용 문제해결과 양국관계 정상화를 추구하던 대한민국 정부의 제안과 노력을 거부했으며 나아가 거짓말을 통해 우리정부를 모독하고 경제보복 조치의 불법 부당함을 은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러한 불법적인 행위에 대한 적반하장격인 일본의 조치에 온 국민의 분노가 끓어오르고 있고 우리정부는 관련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합리적 해결을 강구하고 있으나 일본정부는 이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의원 일동은 “일제 강제침탈에 대한 반성없이 경제침략으로 도발하는 동시에 양국관계를 악화 일로로 몰아가고 있는 일본 아베정권의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34만 아산시민의 뜻을 모아 수출규제 강화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며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지급과 함께 일본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경제보복 조치의 철회가 이루어질 때까지 일본여행과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구매를 자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