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연구용 어린 바지락 1000만 마리 분양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17.4℃

베이징 12℃

자카르타 29.4℃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연구용 어린 바지락 1000만 마리 분양

김관태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4일 국립수산과학원 갯벌연구센터와 협조
내포 김관태 기자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14일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 갯벌연구센터에 어린 바지락 1000만 마리를 분양했다고 밝혔다.

이번 어린 바지락 분양은 바지락 생산성 향상 연구에 활용하기 위한 국립수산과학원 갯벌연구센터의 요청에 따라 진행했다.

이번에 분양한 어린 바지락은 각장 0.5∼1㎜ 정도 크기로 지난 6월 21일 충남산 바지락 어미를 이용해 직접 인공 수정 및 생산한 후 두달간 실내 사육했다.

국립수산과학원 갯벌연구센터는 도에서 분양받은 치패를 이용해 양식용 종자 대량 생산을 위한 중간육성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서해안 갯벌 대표 패류인 바지락의 최근 10년간 도내 생산량은 7000∼1만 톤으로 국내 생산량 3∼4만 톤의 30%에 달한다.

우리나라 양식용 어린 바지락의 경우, 도내 서해안 및 새만금 갯벌에서 생산했으나 간척사업과 갯벌 환경 변화 등으로 바지락 자연 서식지가 감소함에 따라 최근에는 대부분을 도에서 공급 중이며 2008년부터는 부족분을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해부터 서해안 특화 패류품종 종자 생산 시험 연구·개발에 착수했으며 올해는 50억 원 규모의 공모사업을 통해 친환경양식특화연구센터를 건립하고 생산 기술 연구에 본격 돌입했다.

올해 친환경양식특화연구센터에서는 패류의 먹이인 미세조류 대량 배양과 새조개, 바지락, 가무락 등 서해안 특산패류 종자 생산 연구를 추진해 관련 기술을 확보한 바 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도는 전국 유일의 어린 바지락 주요 생산지”라며 “국립수산과학원 갯벌연구센터와의 협력을 통해 갯벌 환경 변화, 바지락 자원 감소에 사전 대비하고, 관련 기술을 지속 개발해 변화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자체 연구 사업 및 타 연구소·대학 협력 사업 등을 통해 어업인 지원 방안을 지속 발굴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