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도의회 문복위, 내포 보부상촌 건립현장 점검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9.2℃

베이징 16.8℃

자카르타 32.2℃

충남도의회 문복위, 내포 보부상촌 건립현장 점검

김관태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5: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년초 민간 개방 전 준비상황 점검…무형문화재 전수관 찾아 지원실태도 확인
충남도의회 문복위, 내포 보부상촌 개장 전 막바지 현장점검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위원들이 10일 내포보부상촌 건립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제공=충남도의회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가 10일 내포문화권 개발 핵심사업인 내포 보부상촌 건립 현장을 방문해 개장 전 막바지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내포 보부상촌 건립사업은 2013년부터 올해 12월까지 총 사업비 479억2200만원(국비 183억6700만원·도비 236억4400만원·군비 59억1100만원)을 들여 예산군 덕산면 사동리 일원 6만 3784㎡ 부지에 보부상역사유물관과 내포문화관, 체험공방, 장터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문복위 위원들은 이날 충남도와 예산군 관계자로부터 추진현황을 보고받은 후 전시·전수관 등 핵심시설을 비롯해 주차장·진입보행로 등 공공시설을 톺아보며 보완할 점을 확인했다.

위원들은 또 충남도 제18호 무형문화재로 지정받은 조찬형 소목장(小木匠)의 전통창호 제작 무형문화재 전수관인 덕산면 옥계리 소재 옥계산방을 방문해 무형문화재 지원 현황 등도 살폈다.

김연 위원장은 “덕산지역은 보부상 거점지이자 관광자원이 풍부함에도 관광산업이 활성화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보부상촌 조성시 시설물도 중요하지만 관광객이 직접 체험하며 즐길 수 있는 콘텐츠 개발에 더욱 신경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운장은 “내실있는 볼거리를 통해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고 싶은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