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산군, 2021년 공공비축미 매입품종 ‘삼광·미품’ 선정
2020. 02. 1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9.4℃

베이징 -1.6℃

자카르타 25.4℃

예산군, 2021년 공공비축미 매입품종 ‘삼광·미품’ 선정

김관태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1.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매입품종 3년 만에 변경돼 주의 필요
예산군, 2021년 공공비축미 매입품종 삼광·미품 선정
예산군이 20일 공공비축미곡 매입품종 선정심의회를 열고 있다./제공=예산군
예산 김관태 기자 = 충남 예산군이 20일 공공비축미곡 매입품종 선정심의회를 열고 ‘삼광’과 ‘미품’을 2021년 공공비축미곡 매입품종으로 최종 선정했다.

21일 예산군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까지 3년째 군의 매입품종으로 선정된 ‘삼광’과 ‘새일미’가 내년부터는 ‘삼광’과 ‘미품’으로 바뀌는 만큼 공공비축미곡 매입을 희망하는 농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매입품종 선정심의회에는 지역 쌀의 품질경쟁력을 높이고 선정에 신중을 기하기 위해 군 관계자, 농협 관계자, 농업인 대표, RPC 대표 등 10명이 참석했다.

심의위원들은 2개 품종을 선정함으로써 지역 주민들의 편의도모와 재배 안정성 확보에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새롭게 선정된 미품의 단보당 수확량은 새일미 보다 약간 적지만 밥맛이 좋은 고품질 쌀로 지역 쌀의 경쟁력을 높일 전망이다.

미품은 기존 군 농협 통합RPC의 자체수매 품종이기도 해 보급종 종자 확보와 농민 재배기술 보급 등에도 효율적이다.

새롭게 도입된 품종검정제에 따라 군의 매입품종 외의 품종을 공공비축미곡으로 출하하게 되면 5년간 매입대상에서 제외되는 불이익 처분을 받게 되므로 당해연도 매입품종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군 관계자는 “내년부터 매입품종이 삼광과 미품으로 바뀌는 만큼 농가에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라며 “매입품종 종자 확보와 보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