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원,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 추진...기본계획 수립 용역착수

남원,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 추진...기본계획 수립 용역착수

나현범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북도 특별조정교부금 5억원 마련...용역추진
시, 산악지역 주민 교통기본권 확보, 산악관광 대비
국내사례 없고, 제도적 한계에 어려움 '난제'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
15일 전북 남원시는 전북도와 시의회 등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제공=남원시
남원 나현범 기자 = 전북 남원시가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의 국내 도입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착수한다.

16일 남원시에 따르면 15일 남원시청에서 전북도, 남원시, 남원시의회, 관련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친환경 전기열차’란 전기 등 친환경 동력원을 사용하고, 건설 과정에서 자연 훼손을 최소화해 환경 친화적으로 건설·운영하는 열차다.

그동안 시는 산악지역 주민들의 교통기본권 확보와 산악관광 다변화에 따른 새로운 관광모델 제공, 지방도로를 활용한 친환경 녹색교통시스템 도입으로 4계절 관람을 내세우며 도입을 주장해 왔으나 국내에 사례가 없고 기술 및 제도적인 한계로 인해 사업 추진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시는 전북도 특별조정교부금 5억원을 지원받아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국내 도입을 위한 최적의 대안 및 사업추진방안 선정으로 사업효과를 극대화하고 향후 사업승인 및 예비타당성 등 후속단계의 원활하고 신속한 추진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들어갔다.

이번 용역에서는 전기열차 도입을 위한 법적기준, 차량·궤도시스템 선정, 사업계획 및 운영계획, 교통수요 예측, 편익 및 비용산정, 경제성 및 재무성 분석, 대체 이동수단 검토 등 향후 사업추진을 위한 다각적인 검토가 이뤄진다.

더불어 새로운 교통수단 도입에 따른 예비타당성조사 지침을 마련하고 향후 궤도운송법에 의한 궤도사업 승인에 필요한 각종 기준 등도 마련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을 위해 도비를 지원한 만큼 향후 남원시와 협조해 국토부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그동안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 사업을 추진해오면서 처음 시도되는 사업인 만큼 많은 어려움이 있어 사업추진이 더딜 수밖에 없었으나 국토부 정책연구와 함께 금번 기본계획 용역이 착수되면서 전기열차 도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