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남도, 경남 SW융합클러스터 2.0 착수 보고회
2019. 08.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8.1℃

베이징 29.8℃

자카르타 29.2℃

경남도, 경남 SW융합클러스터 2.0 착수 보고회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조업 혁신, 소프트웨어와 산업의 융합이 해답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가 14일 창원 I호텔에서 ‘2019년 경남 소프트웨어융합클러스터 2.0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SW융합클러스터2.0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모사업으로 경남의 주력산업인 기계 산업과 소프트웨어의 융합을 통한 경쟁력 강화, 신성장 산업 서비스의 발굴, 일자리 창출 등이 목적이며 5년간 총사업비 201억원(국비 94억원·도비 50억원·시비 50억원·민간 7억원) 투입한다.

이날 행사는 경남도와 창원시, 경남테크노파크 정보산업진흥본부, SW융합클러스터 2.0 사업 참여기업,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착수보고회와 ICT기업 관리자 인식 개선 세미나, 경남 ICT기업 홍보 한마당, SW융합발전협의회 발대식의 순으로 진행했다.

착수보고회는 도내 주력산업인 기계설비 분야의 SW융합제품 상용화를 위한 총 13개의 지원과제 중 우선 선정된 11개 과제에 대해 과제수행기업의 대표가 내용을 설명한 후 관계자들이 질의·응답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각 과제는 지난 6월부터 경남테크노파크의 공모절차를 거쳤고 이를 통해 도내 ICT기업의 혁신적인 기술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 선정된 2개 과제 중 1개 과제는 현재 선정절차가 진행 중이며 나머지 1개 과제는 이달 말 (재)경남테크노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추가 공고할 계획이다.

SK㈜ C&C 김상연 수석은 도내 ICT기업 관리자를 대상으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주제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기계부품장비들로부터 얻은 실시간 데이터를 분석해 인공지능기술로 시스템 최적화 솔루션을 제시하는 플랫폼 융합서비스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 관계자는 “경남도 기계설비 분야의 고부가가치 창출을 통한 제조업 혁신을 위해 기존 주력산업에 지능정보기술을 적용한 SW융합생태계의 조성이 필요하다”며 “소프트웨어융합클러스터 2.0 사업이 기계설비산업의 고도화·지능화를 통한 혁신성장과 대중소기업 상생발전의 촉매제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