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해시, 쓰레기매립장을 ‘시민 휴식공간’으로 탈바꿈

동해시, 쓰레기매립장을 ‘시민 휴식공간’으로 탈바꿈

이동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4.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해시 2019년 도시생태 휴시공간 조성사업
강원 이동원 기자 = 강원 동해시가 환경부에서 공모한 ‘2019년 도시생태 휴식공간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시는 환경 혐오시설로 인식되던 폐기물 종합단지(구, 쓰레기 매립지)를 시민의 휴식과 체험이 있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14일 시에 따르면 ‘2019년 도시생태 휴식공간 조성사업’은 도시 내의 훼손되거나 유휴·방치된 공간을 복원해 생태 휴식공간으로 조성 시민의 쾌적한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고 도시 생태계의 건전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환경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시의 ‘동쪽바다 자연마당 조성사업’등 총 3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동쪽바다 자연마당 조성사업’은 쓰레기 매립지로 사용됐던 대진동 산 7번지 일원 5만6000㎡를 국비 9만3000만원 등 총 사업비 31만원을 투입해 생태체험장으로 복원한다.

구) 쓰레기 매립지는 1981년부터 1999년까지 생활쓰레기 등의 매립장으로 활용되다 2002년 안정화 사업을 통해 유휴부지로 남아 있었다.

이런 유휴부지를 이번 사업을 통해 생태기반 환경을 최대한 복원하고 지리적 특성에 살려 바다 경관을 배경으로 체험, 휴식, 소통, 힐링, 교육 등 5개 테마별 휴식·체험공간을 조성해 생태재생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전환의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시는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올 하반기에 실시설계 용역을 실시할 예정이며 2020년 공사를 착공해 2021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