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척시, 무더위 쉼터 41곳 운영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4.9℃

베이징 8.4℃

자카르타 28.6℃

삼척시, 무더위 쉼터 41곳 운영

이동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1.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척 이동원 기자 = 강원 삼척시가 폭염을 대비해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자체 폭염대책을 수립해 오는 9월까지 무더위 쉼터로 마을회관 21곳, 경로당 19곳, 도계종합회관 등 총 41곳을 지정·운영한다.

11일 삼척시에 따르면 무더위쉼터는 최소 면적 16.5㎡ 이상이고 쉽게 접근이 가능해, 폭염에 취약한 계층이 자주 이용할 수 있는 산사태, 상습침수 등 재해위험이 없는 곳이다.

시는 오는 14일까지 도계읍 전두2리 경로당 외 40개소에 대해 에어컨, 선풍기 등 냉방시설 정비점검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 여름철 폭염 시민행동요령, 폭염 질환 응급조치요령 등 비치 및홍보물품을 배부해 사전 피해 예방활동을 실시함은 물론, 다양한 전달매체를 활용한 홍보 계도에 주력할 방침이다.

한편 삼척시에는 독거노인 생활관리사 38명, 노인돌봄종합서비스 제공 재가관리사 478명 등 516명이 재난도우미로 활동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