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北 판문점 연락채널 개설, 상시대화 가능한 구조로 가는 것”

청와대 “北 판문점 연락채널 개설, 상시대화 가능한 구조로 가는 것”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4: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감사원장 후보자 발표하는 윤영찬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3일 북한이 평창겨울올림픽 참가 논의를 위해 판문점 연락채널을 개설한 것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북한의 판문점 연락채널 개설과 관련해 “연락망 복원의 의미가 크다”며 “상시대화가 가능한 구조로 가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1시 19분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조선중앙TV를 통해 우리 정부의 평창올림픽 관련 남북당국간 고위급 회담 제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리 위원장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오늘 오후 3시 30분쯤 판문점 연락채널을 개통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며 “평창 대표단 파견과 관련해 남측과 실무적 문제를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