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김용균씨 유족 곧 만난다

문재인 대통령, 김용균씨 유족 곧 만난다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씨 유족, 오늘 면담 의사 전달…청와대 "형식·내용 검토"
광화문에서 열린 고 김용균 씨 영결식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씨의 영결식에서 참석자들이 고인의 영정 사진을 안치하고 있다. 김 씨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설비점검 도중 사고로 숨졌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망한 고(故) 김용균씨의 유족을 곧 만날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에서 김씨 유족이 이날 문 대통령과 면담하고 싶다고 요청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형식과 내용을 어떻게 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작년 12월 28일 고인의 모친 등 유족을 만나 위로와 유감의 뜻을 전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지 45일 만이다.

앞서 국회는 작년 12월 27일 이른바 ‘위험의 외주화’를 방지하는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