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바른 “내달 신설 합당”…제3세력 규합 대통합 추진(종합)

국민-바른 “내달 신설 합당”…제3세력 규합 대통합 추진(종합)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7:0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통합추진협의체 발족, 첫 회의
당직자 중심 실무지원팀 신설
새 당 만든 뒤 양당 흡수 전략
설날·평창올림픽前 창당 거론
"반대파, 무소속으로 남을 것"
[포토] '통합추진협의체 출범' 손 맞잡은 국민의당-바른정당
이태규-이언주 국민의당 의원과 정운천 바른정당 최고위원과 오신환 원내대표(왼쪽부터)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협의체 출범식에서 손을 맞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추진협의체(통추협)를 발족하고 다음 달 안에 신설합당 방식으로 제3세력을 규합하는 대통합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신설합당이란 새 당을 만든 뒤 이 신당이 양당을 사실상 흡수하는 방식이다. 이 경우 의원들의 당적도 그대로 승계되는 데다 절차가 간소하고 새로운 인물이 신당 창당과 동시에 합류하기에도 적합하다는 평가다.

양극단을 배제한 중도정치, 다당제를 실현해 굳어진 정치지형을 바꾸겠다고 천명한 두 당이 통합을 향한 가속 페달을 세게 밟으면서 ‘중도개혁통합’을 이뤄낼지 주목된다.

국민의당 이언주·이태규 의원과 바른정당의 오신환 원내대표 및 정운천 최고위원은 3일 국회에서 통추협 출범식을 겸한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으로 통합 논의에 돌입했다.

이언주 의원은 비공개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의 낡은 정치를 청산하고 새로운 개혁정당의 탄생을 염원하는 국민의 준엄한 뜻을 받들겠다”며 “구시대 전유물인 지역주의를 극복하고 합리적 개혁세력의 통합을 도모하겠다”고 통합 의지를 불태웠다.

정운천 최고위원은 “두 당 통합은 단순합당 방식이 아닌 신당 창당의 신설합당 방식으로 하며, 이 과정에서 정치변화와 개혁을 갈망하는 제3세력을 규합하는 대통합을 추진한다”고 천명했다.

◇공동실무지원팀 ‘4+4’ 구성…이태규 “신당 합류 안하면 무소속 잔류”

특히 두 당은 이런 절차를 오는 2월 중 마치기로 하고 통합추진을 위한 공동실무지원팀을 꾸리기로 했다. 공동실무지원팀은 두 당의 당직자들이 중심이 된 ‘4+4’ 형태로 구성될 예정이다. 구체적인 창당 시점은 설날(2월15일) 전 또는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2월9일) 전이 거론된다. 설 명절 전 통합 절차를 마무리해 ‘명절 밥상’에 신당 이슈를 올려야 통합 시너지가 분출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태규 의원은 국민의당이 소멸되면 반대파 의원들의 거취는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당 자체가 없어지기 때문에 남을 수가 없다”며 “(통합신당에) 합류 안 하면 무소속으로 남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실상 합류하지 않을 것이라면 탈당하라는 취지의 언급으로 풀이된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바른정당 의원 11명 모두 통합신당에 함께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최대한 노력해서 가려고 한다”며 “의원 개인 한분 한분의 마음을 알 수는 없지 않느냐”고만 말했다.

통합신당 지도부 구성에 대해서는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당 안팎에서는 손학규 국민의당 상임고문 등의 역할론이 언급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