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정부, 탈원전 고집할때 아냐…원전이 기본돼야”

황교안 “정부, 탈원전 고집할때 아냐…원전이 기본돼야”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충남 당진화력발전소 방문해…탈원전 저지 드라이브 연일 맹공
최고위서 5·18 기념식 참석 뜻 밝혀…"광주시민 질타 직접 듣겠다"
당진화력발전소 안내듣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민생투쟁 대장정’10일 째인 16일 오전 충남 당진시에 있는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를 방문해미세먼지 감축 방안등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연합
열흘째 ‘민생투쟁 대장정’을 이어가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충남에서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거듭 비판했다.

전날에도 국가 핵융합연구소를 찾아 탈원전 저지를 강조했던 황 대표는 정부가 탈원전을 고집할 때가 아니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황 대표는 이날 충남 당진화력발전소를 방문해 “지금 이 정부가 탈원전을 고집하고 주장할 때가 아니라 원전을 기본으로 더 나은 에너지원을 찾아야 할 때”라면서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정면 비판했다.

황 대표는 “석탄화력발전이 비교적 값싼 전기에너지 공급원이지만 동시에 더 주요한 환경오염원으로 평가된다”면서 “화력발전을 줄이려면 결국 원전이 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석탄 화력발전량 증가로 이어져 미세먼지 사태가 더 악화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황 대표는 “원전이 안정적으로 발전량을 감당해줘야 신재생에너지도 더 빨리 자리를 잡을 수 있다”면서 원전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황 대표는 15일 대전 국가핵융합연구소에서도 탈원전 저지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었다.

황 대표는 “대안 에너지를 확보하지 않은 상태에서 확실한 에너지원을 파기하는 건 안 된다”면서 “이런 상황을 숙고하지 않는 탈원전 정책은 심각한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당진화력발전소 인근 주민 애로사항 청취…“오염물질 저감 노력해야”

이어 황 대표는 인근 마을회관을 찾아 당진화력발전소 1∼4호기 수명 연장에 반대하는 지역 주민들과 만나 애로사항을 들었다.

주민들은 황 대표에게 화력발전에 따른 미세먼지 피해를 강하게 호소했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인근 주민들이 미세먼지로 건강 이상까지 호소하고 있다”면서 “건강권·생명권과 직결된 만큼 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난 13일 충북 충주를 시작으로 닷새간 충청권을 찾을 계획이다. 17일에는 대전에서 ‘문재인 스톱(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5차 집회가 열린다.

황 대표가 주중 대부분을 충청권에서 보내는 것은 내년 총선을 대비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충청권은 선거의 바로미터이자 민심의 풍향계로 불린다.

정치권에서는 내년 총선에서도 충청권에서 승리한 정당이 전국적인 주도권을 잡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황 대표는 주민간담회에 이어 최고위원회의 주재를 위해 국회를 찾았다. 지난 7일 부산 자갈치시장서 민생투쟁을 시작한 뒤 열흘 만에 서울로 올라왔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과 관련해 “제1야당 대표로서 가는 게 도리”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어려움이 있어도 광주시민들의 말씀을 듣고 질타가 있으면 듣겠다”면서 “피하는 것보다는 가서 듣도록 하겠다”고 기념식 참석 의사를 다시 한 번 분명히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