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계파 패권주의 굴복해 퇴진하는 일 절대 없다”

손학규 “계파 패권주의 굴복해 퇴진하는 일 절대 없다”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6일 오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6일 “저는 공당의 대표로서 국민과 당원들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의지를 당헌 당규에 따라 계속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 소멸한다면 정치가 다시 극한 대립의 이념 정치로 회귀하고 말 것”이라며 “사적인 이해관계 때문에 한국 민주주의 시계 뒤로 돌리려는 행태 단호히 거부한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과 관련해선 “다음 총선은 문재인 정권 심판으로 판결 날 것이다. 기성 구태 정치와 중도개혁에 대해 넓게 열려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아울러 당직 인선을 마무리하고, 외부 전문가와 국민이 주가 되는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손 대표는 “평당원, 국민과 소통하는 자리를 만들고 혁신위에 최대한 전권을 부여해 당을 혁신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총선전략 기획단을 구성해 총선전략을 조기에 수립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나를 죽이고 민주주의를 제대로 살리겠다는 각오로 나섰다”면서 “바른미래당을 중도 정당으로 제대로 살려서 대한민국에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와 거대 양당정치의 극한 대결을 끝내겠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