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조국·임종석·백원우 직권남용·비밀침해 등 혐의로 고발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8.1℃

베이징 18.2℃

자카르타 34℃

한국당, 조국·임종석·백원우 직권남용·비밀침해 등 혐의로 고발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점식·김현아 의원, 고발장 제출
자유한국당 정점식(오른쪽)·김현아 의원이 14일 오후 ‘조국, 임종석, 백원우 직권남용죄, 강요죄, 비밀침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고발장’ 제출을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종합민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은 14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 대해 직권남용과 강요, 비밀침해, 개인정보 보호법 등의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한국당은 보도자료에서 “조 전 수석 당시 민정수석실 주도로 청와대 특별감찰반은 언론 유출자를 색출한다면서 공무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포렌식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초 의심했던 혐의가 나오지 않으면 다른 꼬투리를 잡아 별건 감찰했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공무원이 소속 기관이나 상급 기관 감찰 부서의 제출 요구를 거부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법령에 의하지 않은 방법으로 공무원들이 핸드폰의 제출을 강요받는 것은 대통령비서실이 영장 없이 강제 압수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공무원의 개인정보 보호는 법령에 따라 정당하게 이뤄져야 하며, 기본권 보장을 위해 필요 최소한의 범위에서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특히 민정수석 재임 당시 온갖 불법행위를 자행한 조 전 수석이 엄정한 법질서 집행과 인권 보호의 보루인 법무부 수장이 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