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정부 軍장성급 인사 마무리…여군 3명 장성 진급
2018. 10. 1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15.6℃

베이징 11.1℃

자카르타 29.6℃

문재인정부 軍장성급 인사 마무리…여군 3명 장성 진급

최태범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28. 18:1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새로운 진용 갖추고 전열 정비…국방개혁 따라 준장 진급자 7명 줄여
clip20171228181402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국방개혁에 따라 장성 정원을 줄이고 여군 장성을 확대하는데 초점을 맞춘 중장급 이하 군 장성 인사를 28일 단행했다.

국방부는 이날 “육군 준장 강건작 등 20명, 해군 준장 권혁민 등 4명, 해병 준장 서헌원, 공군 준장 김정일 등 6명을 소장으로 진급시켜 주요 직위에 임명할 계획”이라고 했다. 육군 대령 52명, 해군 대령 10명, 해병 대령 3명, 공군 대령 12명은 준장으로 진급했다.

국방부는 이번 인사에 대해 “국방개혁의 일환인 장군 정원 감축을 추진하기 위한 조치”라며 “준장 공석을 최초 계획보다 7석 감축해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또 “능력과 자격을 갖춘 여성 인력을 여성 인력을 우선 선발한다는 원칙에 따라 창군 이래 최초로 전투병과 여군 2명을 동시에 진급시켜 항공작전사령부 참모장, 육군본부 안전관리차장으로 중용했다”고 강조했다.

항작사 참모장에는 강선영 준장, 육본 안전관리차장에는 허수연 준장이 각각 임명됐다. 이번 인사에서 국군간호사관학교장에 임명된 권명옥 준장을 합하면 여군 장성 진급자는 모두 3명이다.

국방부는 이번 인사에서 “3사 및 학군·학사장교 출신 중 우수자를 다수 발탁해 사관학교 편중 현상을 완화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지난 8월 정경두 합참의장 내정으로 시작한 문재인정부의 첫 장성급 인사는 마무리됐다. 군도 새로운 진용을 갖추고 전열을 정비할 수 있게 됐다.

국방부는 “엄정한 군 기강과 지휘권이 확립된 가운데 강한 정신무장과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하고 강건한 기풍 및 복무 의욕·사기를 진작해 군심 결집과 군의 안정을 도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