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정부 軍 장성급 인사 마무리…여군 3명 장성 진급(종합)
2018. 09.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9.6℃

베이징 22.4℃

자카르타 31.4℃

문재인정부 軍 장성급 인사 마무리…여군 3명 장성 진급(종합)

최태범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28. 18:3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새로운 진용 갖추고 전열 정비…국방개혁 따라 준장 진급자 7명 줄여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정례브리핑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국방개혁에 따라 장성 정원을 줄이고 여군 장성을 확대하는데 초점을 맞춘 중장급 이하 군 장성 인사를 28일 단행했다.

국방부는 이날 육군 준장 강건작·전동진 등 20명, 해군 준장 권혁민·김종삼 등 4명, 해병 준장 서헌원, 공군 준장 김정일·최종태 등 6명을 소장으로 진급시켜 주요 직위에 임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육군 대령 52명, 해군 대령 10명, 해병 대령 3명, 공군 대령 12명은 준장으로 진급했다. 김영환 국방정보본무장 직무대리(육군 소장)와 부석종 2함대사령관(해군 소장)은 중장으로 진급해 각각 국방정보본부장과 해군사관학교장에 임명됐다.

국방부는 이번 인사에 대해 “국방개혁의 일환인 장군 정원 감축을 추진하기 위한 조치”라며 “준장 공석을 최초 계획보다 7석 감축해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감축한 준장 7석은 육군 6석, 공군 1석이다. 장군 정원 감축의 초점이 육군에 맞춰진 것이다.

2018년 전반기 국방개혁안이 확정되면 2022년까지 감축 인원은 상당히 증가할 것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또 국방부에 따르면 ‘능력과 자격을 갖춘 여성 인력을 우선 선발한다’는 원칙에 따라 창군 이래 최초로 전투병과 여군 2명이 동시에 진급해 항공작전사령부 참모장, 육군본부 안전관리차장으로 각각 중용됐다.

항작사 참모장에는 강선영 준장, 육본 안전관리차장에는 허수연 준장이 임명됐다. 이번 인사에서 국군간호사관학교장에 임명된 권명옥 준장을 합하면 여군 장성 진급자는 모두 3명이다.

국방부는 “최근 청와대 선임행정관으로 여성인 조경자 국방부 국장이 최초로 임명되고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과 유균혜 계획예산관 임명 사례와 함께 국방 분야에서도 여성의 약진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인사에서는 3사 및 학군·학사장교 출신 중 우수자를 다수 발탁해 사관학교 편중 현상을 완화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육군 준장 진급자를 기준으로 하면 육사와 비육사 출신 비율은 7대 3 정도라고 국방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해군·해병·공군의 경우 2013년 이후 준장 진급을 사관학교 출신이 독차지했지만 이번에는 해군·해병·공군에서 학군·학사장교 출신 준장 진급자가 1명씩 나왔다.

이로써 지난 8월 정경두 합참의장 내정으로 시작한 문재인정부의 첫 장성급 인사는 마무리됐다. 군도 새로운 진용을 갖추고 전열을 정비할 수 있게 됐다.

국방부는 “엄정한 군 기강과 지휘권이 확립된 가운데 강한 정신무장과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하고 강건한 기풍 및 복무 의욕·사기를 진작해 군심 결집과 군의 안정을 도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