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방과학연구소장 “북한 SLBM 북극성-3형, 실전배치 수년 걸릴 것”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5.8℃

베이징 11.7℃

자카르타 32℃

국방과학연구소장 “북한 SLBM 북극성-3형, 실전배치 수년 걸릴 것”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7. 17: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극성-1형보다 사거리 50% 증가"
"북극성-3형 대응여부, 아직 분석 해봐야"
a
지난 2일 북한이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신형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남세규 국방과학연구소(ADD) 소장은 7일 최근 북한이 시험 발사한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이 실전 배치되려면 수년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 소장은 이날 경기 과천 방위사업청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 SLBM의 실전배치 수준이 완료된 것으로 보느냐”는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 “이번에 처음 발사했다. 1발 쏴서는 실전 배치할 수 없고 잠수함의 안전성을 보장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 소장은 “고각발사, 고도와 사거리, 탄착지점 등을 고려할 때 지난번(2016년 발사된 북극성-1형)보다 사거리가 50% 증가한 것으로 본다”며 “완전히 다른 물건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수중에서 첫 발을 쏴서 최대 능력을 본 것 아닌가 싶다”고 추정하기도 했다.

남 소장은 “북한이 미사일(SLBM)을 쐈다면 우리 군의 미사일 대응 체계는 충분한가”라는 질문에는 “지금은 검토 중”이라며 “북한이 과거에 쏜 북극성-2형의 사거리가 1300㎞ 정도로, 그런 것에 있어서는 대응 체계가 갖춰졌었는데 (북극성-3형에 대해서는) 아직은 분석을 해봐야 한다”고 답변했다.

“이지스함에 탑재되는 SM-3 함대공 미사일이 SLBM에 대응할 수 있느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대응 가능한) 무기체계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군이 개발 중인 장거리 지대공미사일(L-SAM)의 실전배치 시기에 대해서는 “최근 탐색개발이 종료되고 체계개발 단계로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어서 10년까지는 걸리지 않는다”며 북한의 SLBM 배치 추정 시간표에 안에 실전 배치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일 오전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동쪽으로 신형 SLBM 북극성-3형을 1발 발사했다. 당시 미사일의 고도는 910여㎞, 비행거리는 약 450㎞로 탐지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