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경두 국방장관, 오만 국방장관과 회담...방산협력 강화방안 논의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15.8℃

베이징 14℃

자카르타 32℃

정경두 국방장관, 오만 국방장관과 회담...방산협력 강화방안 논의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8. 16: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오만 국방협력 양해각서 체결...청해부대 격려 방문
#1 191007 한-오만 국방장관 회담 전 의장행사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지난 7일(현지시간) 오만 국방부에서 바드르 빈 사우드 오만 국방담당장관과 양자회담에 앞서 의장행사를 하고 있다. /제공=국방부
오만을 공식방문한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7일(현지시간) 바드르 빈 사우드(Sayyid Badr bin Saud) 오만 국방담당장관과 회담하고 양국의 국방·방산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국방부가 8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바드르 장관은 지난 2월 UAE 방산전시회 참석을 계기로 양자회담을 가진데 이어 이번에 정 장관의 오만 방문으로 양국 간 국방·방산 분야 협력이 더욱 긴밀하게 발전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에 정 장관은 청해부대가 해적퇴치 등 안전항해 지원을 위한 임무를 성공리에 수행할 수 있도록 오만 당국이 적극 지원해주고 있는데 감사를 표명했고 바드르 장관은 자유항행을 위한 청해부대의 역할에 감사를 표하고,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또 두 장관은 한반도 및 중동 등 지역 정세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하고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두 장관은 회담을 마친 후 ‘한·오만 국방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향후 교류협력강화 등 양국 국방협력 수준을 높이기 위한 후속조치에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이어 정 장관은 8일에는 무스카트항에 정박해있는 청해부대를 격려 방문하고 오만의 기갑부대를 시찰한 후 귀국길에 오른다.

국방부는 “이번 정 장관의 오만 방문은 양국 간 국방·방산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