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아베 발언, 일본 조치 경제보복임을 증명...과거 부정하는 태도 버려야”

외교부 “아베 발언, 일본 조치 경제보복임을 증명...과거 부정하는 태도 버려야”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06. 2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굳은 표정의 아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오전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원폭 희생자 위령식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6일 “아베 신조 총리의 발언으로 현재 일본이 취한 부당한 경제조치가 수출통제의 문제가 아니라 과거사 문제에 기인한 경제보복이라는 것이 증명됐다”고 강조했다.

조 차관은 이날 외교부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오늘 총리는 현재 한·일 관계 갈등의 원인이 청구권 문제가 본질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차관은 “아베 정부는 진실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며 “과거를 부정하고 인권을 무시하며 자유무역 질서를 훼손하는 이기적인 태도를 버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히로시마 원폭 투하 74주년 희생자 위령식에 참석한 뒤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한·일 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하면서 국제조약을 깨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가장 큰 문제는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킬지에 관한 신뢰의 문제”라며 “한국이 국제조약을 깨고 있다. 협정을 먼저 제대로 지키면 좋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