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새 무기체계 개발 과학자 ‘승진’...김정은, 군사칭호 상향 명령
2019. 08. 20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30.3℃

베이징 21.3℃

자카르타 32℃

북한, 새 무기체계 개발 과학자 ‘승진’...김정은, 군사칭호 상향 명령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0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TV, 함흥 발사장면 공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연합
북한은 1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 크게 공헌한 국방과학연구부문 과학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주는 명령 제008호를 하달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무기체계를 연구개발한 과학자 103명에 대해 ‘승진 인사’를 단행하며 또 다른 종류의 무력시위를 벌였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새로운 무기체계들을 연구·개발함해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한 국방과학연구 부문 과학자들의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면서 “103명의 과학자에게 군사칭호를 한등급 올려줄 데 대한 명령을 하달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명령에서 “과학자들이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 결정과 제8차 군수공업대회 정신을 받들고 위력한 새 무기체계들을 연속적으로 개발, 완성하는 특기할 위훈을 세웠다”며 최근 연이은 미사일 도발을 통해 새 무기 기술 완성도를 일정 부분 확인했음을 시사했다.

북한은 지난 5월부터 7차례 무력시위를 통해 이스칸데르급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동체가 ‘에이태킴스(ATACMS·미국산 전술지대지미사일)’와 유사한 ‘신형 전술 지대지 탄도미사일’ 등을 시험 발사했다.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가 지연되는 가운데 새로운 무기체계 개발에 집중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지난 6일 서부작전비행장에서 이뤄진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를 참관한 뒤 당 부위원장과 국방과학 부문 간부, 과학자, 군수공장 노동자와 함께 기념촬영을 한 것으로 알려져 이를 두고 기술 완성을 자축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