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첫 세자릿수...과장급 여성 비율도 역대 최고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9.5℃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정부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첫 세자릿수...과장급 여성 비율도 역대 최고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7. 0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33101010023428
정부 중앙부처의 여성 고위공무원 수가 지난해 최초로 세자릿수(102명)를 넘겼다. 과장급 여성 공무원 비율도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정부는 양성평등·장애인·지역인재·저소득층·이공계 등 균형인사 통계를 담은 ‘2019 공공부문 균형인사 연차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앙부처 고위공무원 1514명 중 여성은 102명으로 6.7%를 차지했다. 5년 전인 2014년(67명)보다 35명, 전년(98명)보다 4명이 늘어난 수치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중앙부처 과장급 여성 비율은 17.5%로 전년 대비 2.7%포인트 늘었다. 지방 과장급 여성 비율 역시 전년 대비 1.7%포인트 증가한 15.6%를 기록했다.

특히 국방부 본부 여성 과장은 2017년 6명(11.8%)에서 지난해 14명(27.5%)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국세청 본청은 지난해 첫 여성 과장을 임용했다. 경기도 행정2부지사, 대전광역시 기획조정실장에도 최초로 여성 고위공무원이 임명됐다.

공공기관 전체 여성 임원(기관장·이사·감사) 비율은 전년보다 6.1%포인트 증가한 17.9%, 여성 관리자(부장·팀장 이상) 비율은 전년 대비 4.0%포인트 늘어난 22.8%를 각각 기록했다. 각종 정부위원회 여성 참여율은 중앙부처 41.9%, 지자체 39.8%로 집계됐다.

지역인재·저소득층·이공계의 비율도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지역인재 국가공무원은 총 310명(7급 130명, 9급 180명)이 선발돼 전년(290명) 대비 20명이 늘었다. 중앙부처 고위공무원 중 이공계 비율은 22.1%로 전년 대비 1.3%포인트 증가했고, 지자체 5급 이상 이공계 공무원 비율 역시 41.1%에서 45.1%로 4.0%포인트 늘었다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은 중앙부처가 3.43%, 지자체가 3.95%를 기록했다. 공공기관의 장애인 고용률은 전년보다 0.14%포인트 증가해 3.16%를 기록했지만 법정 의무고용률(3.2%)에는 못 미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