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북한 군사적 도발에 국민 57% “대화로 풀어야”…한국당지지자·TK 12% “군사적 맞대응”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북한 군사적 도발에 국민 57% “대화로 풀어야”…한국당지지자·TK 12% “군사적 맞대응”

남라다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4. 0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정기 여론조사]

연이은 북한의 군사적 도발 관련 설문조사

국민 57.1% 대화로 풀길 더 선호…39.9%는 제재 강화나 군사적 맞대응 원해

대화 방법으로는 조속한 남북정상회담 개최·미국의 적극적 협상· 제재 완화 順

대부분 지역과 계층에선 대화로 한반도 평화의 돌파구 마련 원해

한국당 지지층·TK는 군사적 맞대응 의견도 12% 넘어


아시아투데이 남라다 기자 = 최근 잇따른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도 우리 국민 10명 중 절반인 5명 이상은 한·미가 정상회담 등 대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의 해법을 모색하길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전통적 보수 지지층이 많은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대구·경북(TK)에서는 12% 이상이 군사적으로 맞대응하는 것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시아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실시한 5월 2주차 정기 주간여론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57.1%는 대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의 돌파구를 찾기를 바랐다.


북한과의 갈등을 대화로 풀길 원하는 응답자 가운데 31.3%는 '남·북정상회담을 조속히 열어 대화의 장을 마련해야 한다'고 답했고 이어 '미국이 북한과의 협상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29.4%),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5.6%)가 뒤따랐다.


반면 응답자의 39.9%는 제재를 강화하거나 군사적으로 대응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5월2주차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아시아투데이와 알앤써치가 함께 실시한 5월 2주차 여론조사 결과/그래픽=아시아투데이

◇대부분 지역과 계층선 대화 더 선호…보수 지지층 일부선 군사적 맞대응 원하기도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는 한·미가 대화로 현재의 한반도 긴장상황을 풀어나가는 것을 더 선호했다. 특히 진보·보수 등 진영에 따라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대한 대응 수위를 놓고 의견이 극명하게 갈렸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최근 북한의 군사적 도발이 두 차례 있었지만,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87%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반면 제재 강화나 군사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은 10.8%에 불과했다.


하지만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제재를 더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64.6%, '군사적으로 맞대응해야 한다'가 12.5%로, 이를 모두 합하면 사실상 77.1%가 대화보다는 힘의 논리로 북한 문제를 풀어가는 것을 바랐다. 다만 대화로 풀어나가길 원하는 한국당 지지층은 19.3%였다.


중도보수 성향이 강한 바른미래당 지지층의 절반 이상인 55.7%는 제재를 더 강화하거나 군사적 맞대응을 선호했으나, 진보진영으로 분류되는 민주평화당 지지층의 90.2%, 정의당 지지층의 80.9%는 대화를 통해 북한과의 갈등을 원만하게 해결하기를 바랐다.


기타 정당 지지층은 대화로 대응하는 것을 선호했으나 '지지 정당이 없다'는 무당층의 절반 이상인 55%는 제재를 강화하거나 군사적으로 맞대응하기를 더 원했다.


연령별로 보면 진보 지지세가 강한 20·30세대는 북한 문제를 대화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의견이 절반 이상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40대는 68.5%가 북한의 도발을 대화로 막을 수 있다고 보고 있었다.


다만 전통적 보수 지지층이 많은 60대 이상에서는 대화로 대응하는 것을 선호하는 응답자가 51.8%로 제재 강화나 군사적 대응을 원한다는 의견(43.9%)보다 많았다.


50대는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48.6%, '제재 강화나 군사적 대응을 원한다'는 의견은 48.3%로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하게 엇갈렸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세종(충청권)지역을 뺀 모든 지역에서 대화로 풀어나가기를 바랐다. 충청권은 북한 도발 해결방안으로 '대화'를 선택한 응답자는 49.5%, '제재 강화나 군사적으로 맞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은 49.2%로 오차범위 안에서 엇비슷했다.


하지만 보수 지지세가 강한 TK와 부산·울산·경남(PK), 수도권인 서울과 경기·인천, 강원·제주, 전남·광주·전북은 절반 이상이 대화로 대응해야 한다고 답했다. 다만 TK에서는 '군사적으로 맞대응을 해야 한다'는 응답이 10% 이상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보수 지지세가 강한 PK와 TK의 수치를 비교해도 두 배 이상이다.


이에 대해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국민 과반 이상이 북한 문제를 힘의 논리보다는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적합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안정적인 안보 관리를 하고 있는 점이 높은 국정지지율을 기록하는 하나의 이유로 보여진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 소장은 "특히 민주당과 한국당 거대 양당의 지지층에서는 안보를 바라보는 시각이 분명하게 다르다는 것이 확인됐다"면서 "한국당이 주장하는 북한 대응정책이 지지층을 응집시키는데 효과를 보이고 있어 한국당이 계속 강경발언을 쏟아낼 가능성이 있다"고 풀이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12일 사흘간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036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7.3%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p다.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