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외무성, 6·12성명 1주년 담화 “미국이 셈법 바꿔야”

북한 외무성, 6·12성명 1주년 담화 “미국이 셈법 바꿔야”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04. 21: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외무성은 6·12 북·미 공동성명 1주년을 앞두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4일 발표한 담화에서 “역사적인 6·12 조미공동성명 발표 1돌을 맞으며 미국은 마땅히 지난 1년간을 돌이켜보아야 하며 더 늦기 전에 어느 것이 올바른 전략적 선택으로 되는가를 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대변인은 “조미 사이의 첫 수뇌회담에서 두 나라 수뇌분들이 직접 서명하신 6·12 조미공동성명을 귀중히 여기고 앞으로도 그 이행에 충실하려는 우리의 입장과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며 “그러나 대화 일방인 미국이 자기의 의무를 져버리고 한사코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계속 매여달린다면 6·12 조미공동성명의 운명은 기약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는 미국이 우리의 공명정대한 입장에 어떻게 화답해 나오는가에 따라 6·12 조미공동성명이 살아남는가 아니면 빈 종이장으로 남아있는가 하는 문제가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또 “미국은 지금의 셈법을 바꾸고 하루빨리 우리의 요구에 화답해나오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고 위협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