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WFP·유니세프 대북지원 800만달러 공여 의결…내주 송금될 듯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7.6℃

베이징 19℃

자카르타 28℃

정부, WFP·유니세프 대북지원 800만달러 공여 의결…내주 송금될 듯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05.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연철 장관,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대북지원을 위해 국제기구에 800만 달러(약 94억7000만원) 공여를 결의함에 따라, 문재인 정부의 인도적 대북지원사업이 첫발을 뗐다.

정부는 5일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지출하기 위한 절차인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450만 달러)과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 사업(350만 달러)에 총 800만 달러를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르면 다음 주 중 송금이 이뤄질 전망이다.

통일부는 “현 정부 들어 국제기구를 통한 당국 차원의 대북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다”고 밝혔다.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대북지원을 한 것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UNFPA)의 ‘사회경제인구 및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게 마지막이었다.

이번 800만 달러 공여는 사실 2017년 9월 결정된 사안이다. 정부는 당시에도 교추협 의결 절차까지 밟았지만, 북·미 간 비핵화 협상과 남북관계 상황 등을 지켜보면서 집행을 보류했다.

당시 북한의 계속된 도발로 여론이 악화됐고 강력한 대북압박정책을 추진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정부가 선뜻 지원에 나설 수 없었을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지난달 3일 북한의 최근 식량 사정에 대한 비교적 객관적 실태가 담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WFP의 공식 조사 보고서가 발표되면서 정부 기류가 바뀌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식량사정은 최근 10년 사이 최악 수준이며, 올해만 약 136만t의 식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WFP 보고서 발표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 통화를 통해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 것도 기폭제가 됐다.

국제기구를 통한 이번 공여를 기점으로 정부는 대북 식량지원사업 추진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이미 국제기구 공여와 별개로 각계각층 여론 수렴 절차를 거쳐 대북 식량 지원의 시기와 규모, 방침을 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4일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간담회에서 “구체적인 방법론과 관련해 WFP와 구체적인 논의를 계속해서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