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러시아 국경일 푸틴에 축전…“북러 친선 전통, 공동 책임”

김정은, 러시아 국경일 푸틴에 축전…“북러 친선 전통, 공동 책임”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모두발언하는 김정은-푸틴
조선중앙통신은 26일 홈페이지에 전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북러정상회담 사진을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단독회담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며 웃고 있는 모습. /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러시아 국경일인 ‘러시아의 날’을 맞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내 북·러 관계의 발전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축전을 통해 “우리의 뜻깊은 첫 상봉에서 이룩된 공동인식과 합의들이 풍만한 결실을 거둠으로써 선대영도자들께서 마련하여주신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조로(북·러)친선관계가 더욱 승화 발전되리라는 굳은 확신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세기와 세대를 이어온 고귀한 친선의 전통을 더 높은 단계에 올려세우는 것은 시대와 역사 앞에 지닌 우리의 공동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기회에 당신이 건강하고 행복할 것과 부강번영하는 러시아를 건설하기 위한 당신의 책임적인 사업에서 보다 큰 성과가 있을 것을 충심으로 축원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4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푸틴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가진 것과 관련해 “우리들 사이에 진실하고도 훌륭한 친분관계를 쌓고 변천하는 국제정세와 시대의 요구에 맞게 조로친선의 새로운 역사를 펼친 의미 있고 중대한 계기로 되었다”고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