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노동신문 “김정은, 이희호 여사에 조의문·조화 보내”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11.9℃

베이징 4.1℃

자카르타 30.6℃

북한 노동신문 “김정은, 이희호 여사에 조의문·조화 보내”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여정, 판문점서 남측에 전달"…조의문 전문도 게재
clip20190612184203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으로부터 고 이희호 여사 조의문을 받고 있다./통일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고 이희호 여사의 유가족들에게 조의문과 조화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리희호녀사의 유가족들에게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시였다”고 전했다.

신문은 “조의문과 조화를 위임에 따라 김여정동지가 12일 오후 판문점에서 남측에 전달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신문은 “남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 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김대중평화쎈터 부리사장 등이 나왔다”면서 “조화의 댕기에는 ‘고 리희호녀사님을 추모하여’, ‘김정은’이라고 씌여져있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정 실장에게 조의문을 건네는 모습과 이들이 서로 악수하는 모습 등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또 신문에는 김 위원장의 조의문 전문도 게재됐다.

신문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리희호녀사의 유가족들에게 보내신 조의문과 심심한 위로말씀을 김여정동지가 정중히 전하였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