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초대형방사포 연속사격 성공적...북한군 핵심무기 될 것”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15.1℃

베이징 2.5℃

자카르타 27.6℃

북한 “초대형방사포 연속사격 성공적...북한군 핵심무기 될 것”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1. 0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31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시험사격 사진. / 연합뉴스
북한은 1일 전날인 10월 31일 이뤄진 초대형 방사포 연속시험사격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10월 31일 오후 또 한차례의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성과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는 지난 9월 10일과 8월 24일에 이어 세 번째다.

통신은 “국방과학원에서는 초대형방사포의 연속사격체계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조직했다”며 “연속사격체계의 안전성 검열을 통해 유일무이한 우리 식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의 전투적 성능과 실전능력 완벽성이 확증됐다”고 말했다.

통신은 “이번 시험사격을 통하여 연속사격체계의 완벽성까지 검증됨으로써 초대형방사포무기체계의 기습적인 타격으로 적의 집단목표나 지정된 목표구역을 초강력으로 초토화할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 “초대형 방사포는 최근 새로 개발된 전술유도무기들과 함께 적의 위협적인 모든 움직임을 억제하고 제거하기 위한 북한군의 핵심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발사 시험 현장에 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성공적인 시험사격결과는 현지에서 당중앙위원회에 직접 보고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최고 영도자(김 위원장)는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면서 자위적 군사력 발전과 무력 강화를 위해 헌신적으로 투쟁하는 국방과학자들에게 축하를 보냈다”고 전했다.

우리 군 합동참모본부는 전날(31일) 북한이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내륙을 관통하는 발사 시험은 무기 완성도를 과시하기 위함이란 관측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9월 10일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했지만 한 발은 내륙에 낙하해 실패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날 북한이 연속시험사격 성공을 강조한 것을 볼 때 초대형 방사포는 실전 배치를 앞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별세에 10월30일 조의문을 보내고 다음날인 31일 무기 시험 발사를 감행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김 위원장이 대외적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 조의문을 보냈지만 초상 기간에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것을 보면 남북관계 개선에 관심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앞으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발사할 가능성도 있다”고 진단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