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축구클럽 차량 충돌사고, 초등생 2명 사망·6명 중경상…안전벨트 미착용?

축구클럽 차량 충돌사고, 초등생 2명 사망·6명 중경상…안전벨트 미착용?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송도 교통사고
15일 인천시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단지 앞 사거리에서 스타렉스 승합차가 카니발 승용차와 충돌하는 사고로 어린이 2명이 숨졌다. 사진은 당시 사고 현장. /연합

  

아시아투데이 서현정 기자 =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초등학생을 태운 축구클럽 승합차가 다른 승합차와 충돌해 어린이 2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16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7시58분께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 앞 사거리에서 인천 모 사설 축구클럽의 스타렉스 차량이 카니발 승합차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스타렉스에 타고 있던 A군(8) 등 초등학생 2명이 숨지고, 다른 초등학생 1명이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한 스타렉스 운전자 B씨(24)와 차에 타고 있던 초등생 2명, 카니발 운전자 C씨(48·여), 행인 등 5명이 경상을 입었다.


A군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고가 발생한 날 오후 8시40분께 숨졌고, 다른 초등생도 차 안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119구급대에 의해 구조됐으나 끝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스타렉스 승합차에는 사설 축구클럽에 다니던 8∼11살 초등학생 5명과 운전자 B씨 등 모두 6명이 타고 있었으며, 카니발 승합차에는 운전자 C씨가 혼자 탄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사고 직후 경찰 조사에서 "차량을 몰다가 황색 신호에 교차로로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운전자 진술 등을 토대로 스타렉스 승합차의 신호 위반을 사고 원인으로 보고 있으며, B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치상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소방당국은 발견 당시 학생들이 안전 벨트를 미착용하고 있었다고 밝혔으며, 경찰은 안전벨트 착용 여부 및 통학차량 운행 규정 등을 준수했는지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