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종로경찰서에 핀 전설의 꽃 ‘우담바라’... “복스럽고 길한 징조”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

도쿄 15.2℃

베이징 6.8℃

자카르타 27.4℃

종로경찰서에 핀 전설의 꽃 ‘우담바라’... “복스럽고 길한 징조”

이주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종로경찰서의 순찰용 오토바이에 피어난 우담바라
10일 서울시 종로경찰서에서 한 순찰용 오토바이에 전설의 꽃 ‘우담바라’가 핀 것이 발견됐다. /이주형 기자
서울 종로경찰서의 한 순찰용 오토바이에 불경(佛經)에 나오는 상상의 꽃 ‘우담바라’가 피어나 화제가 되고 있다.

10일 오후 2시10분께 종로경찰서에서 ‘3000년에 한번 피어나는 전설의 꽃’ 우담바라가 순찰용 오토바이의 탑케이스에 핀 것이 발견됐다.

이날 볼 일이 있어 종로경찰서를 방문한 권혁구씨(51·종로구 낙원동)는 경찰서에 세워진 오토바이에서 우연히 우담바라를 발견했다.

불교 경전에서 우담바라는 여래(如來)나 전륜성왕(轉輪聖王)이 나타날 때만 핀다는 신령스러운 꽃으로, 이 꽃이 사람의 눈에 띄는 것은 복스럽고 길한 징조라 여겨져 왔다.

권씨는 “3000년 마다 피는 보기 힘든 꽃으로 알고 사진으로만 우담바라를 봤었다”라며 “눈으로 직접 보는 것은 처음이라 신기한데 꽃이 플라스틱 위에 펴서 더 신기하다”고 말했다.

한편 학계에서는 야외에서 관찰되는 우담바라의 대부분을 ‘풀잠자리 알’로 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