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육대 염색체연구소, 제7회 염색체 및 이동성유전인자 심포지엄 개최

삼육대 염색체연구소, 제7회 염색체 및 이동성유전인자 심포지엄 개최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현희
삼육대학교 부설 염색체연구소는 4~5일 부산 영도구 고신대 의과대학 유은홀에서 ‘염색체와 이동성유전인자’를 주제로 제7회 염색체 및 이동성유전인자 심포지엄을 연다고 3일 밝혔다. 김현희 삼육대 교수의 모습/제공=삼육대
삼육대학교 부설 염색체연구소는 4~5일 부산 영도구 고신대 의과대학 유은홀에서 ‘염색체와 이동성유전인자’를 주제로 제7회 염색체 및 이동성유전인자 심포지엄을 연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염색체연구회, 한국유전학회 염색체 및 유전체 학술분과,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이동성유전인자 학술분과가 공동 주최하고, 삼육대 염색체연구소가 주관한다.

심포지엄에서는 유전체연구 분야에서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국내 유수 대학과 국공립연구소 교수들이 연단에 선다.

김희수 부산대 교수와 방재욱 충남대 명예교수는 각각 이동성유전인자연구와 염색체연구 특별심포지엄의 좌장을 맡고, 김현희 삼육대 교수, 허근 경북대 교수, 허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박사, 차희재 고신대 의대 교수 등이 발표자로 나선다.

또 최근 박사학위를 취득한 신진연구자와 대학원생 등 학문후속세대의 발표도 이어져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심포지엄을 주관하는 김현희 교수는 “염색체와 이동성유전인자에 관한 심도 깊은 연구가 논의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계기로 염색체 연구의 저변을 보다 확대하고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