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대, ‘AI위원회’ 발족…낙성대에 ‘글로벌 밸리’ 구축한다

서울대, ‘AI위원회’ 발족…낙성대에 ‘글로벌 밸리’ 구축한다

조준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5: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대
서울대학교 전경. /아시아투데이 DB
서울대학교가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을 지낸 최양희 공과대학 교수를 위원장으로 위촉하고 내외부 전문가 18명으로 구성된 ‘AI(Artificial Intelligence) 위원회’를 발족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대에 따르면 이번 AI위원회는 AI가 학문 전 분야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기반이자 모든 분야에 응용 가능하다는 판단 하에 출범했다.

특히, ‘AI for All’이라는 슬로건에는 모든 학문, 연구, 산업주체가 자유롭게 참여하고 교류한다는 뜻을 담아냈다.

서울대 관계자는 출범 취지에 대해 “AI 교육, 연구, 산학을 포함해 국가 AI 혁신생태계의 중심으로 거듭나기 위한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정부와 지자체, 국내외 대학, 국내외 기업, 국민과 함께 협력·달성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기존의 틀을 벗어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교육연구와 산학협동이 이뤄질 것”이라며 “모든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사회 변화에 대한 동력으로서의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는 이날 AI위원회의 ‘마스터플랜’ 실행방안 세 단계도 함께 발표했다.

먼저 올해 안에 학내에 AI연구원을 세우고, 이와 관련한 서울대의 교육·연구·산학협력 등을 조율할 방침이다. 연구원은 200명 이상의 교수진과 1500명 이상의 대학원생으로 구성된다.

이어 오는 2020년부터는 낙성대 인근에 AI 밸리 조성에 나선다. 국내외 기업·연구소, 투자·법률·마케팅 등 지원조직이 한 데 모이는 AI 집적단지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오는 2022년부터 시·정부와 협력해 10만평 규모의 부지를 추가 확보, 앞서 조성한 AI 밸리를 글로벌 밸리로 키우는 것이 ‘마스터플랜’의 마지막 목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