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명지대, 정양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에게 명예박사학위 수여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4.9℃

베이징 8.4℃

자카르타 28.6℃

명지대, 정양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에게 명예박사학위 수여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3. 2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명지대
정양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이 13일 명지대학교 ‘2019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았다. 사진은 이날 정양모 전 관장(아랫줄 가운데)이 학위수여식에 참가한 모습. /제공=명지대
명지대학교가 13일 오전 10시30분께 서울 서대문구 인문캠퍼스 명지대학교교회 사랑홀에서 진행된 ‘2019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을 개최, 정양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한국 박물관의 살아있는 역사로 불리는 정 전 관장은 위당 정인보 선생의 아들로 서울대 사학과 졸업 후 공군사관학교 국사교관을 지냈다. 이어 1962년 학예관보로 국립중앙박물관에 입사, △국립경주박물관장 △국립중앙박물관장 △문화재위원회 위원장 △한국미술사학회 회장 등을 역임해 38년간 박물관에 몸담았다.

또한 한국불교회화조사와 한국도자요지조사를 했으며 ‘한국미술 5000년전’을 비롯한 수많은 특별전시를 개최, 한국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는 국제전시도 여러 차례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특히 정 선생은 특히 전남 강진 청자가마조사 등 수많은 가마터 조사·발굴에 참여했으며 신안 앞바다의 중국 유물 인양 발굴 등을 통해 한, 중 도자기의 최고 권위자로 자리매김했다.

앞서 정 전 관장은 2017년에 60여 년간 모은 자료, 회화 작품, 인장 등을 모아 ‘조선시대회화총람’을 출판했다. 이어 대통령 표창을 비롯해 홍조근정훈장과 문화유산 보호 공로로 은관문화훈장 등을 받은 바 있다.

유병진 명지대 총장은 명예박사 학위수여 축사에서 “우리 문화유산의 보존과 전통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데 공헌하면서 한국미술사 연구에서도 큰 족적을 남기신 정 전 관장님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명예 미술 박사학위를 드린다”라며 “정 전 관장의 숭고한 학구열과 정진의 정신이 조선백자의 은은한 빛깔처럼 오래 기억되기를 소망한다”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