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건설근로자 퇴직공제부금, 4200원→5000원 인상

건설근로자 퇴직공제부금, 4200원→5000원 인상

강태윤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1. 12: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rd032tg14899
건설노동자가 퇴직공제가입현장에서 근무할 경우 사업주가 납부하는 1일 공제부금액이 5000원으로 인상된다.

1일 건설근로자공제회에 따르면 이번 인상은 올해 입찰공고를 하는 공사(입찰공고를 하지 않는 경우에는 도급계약 체결 기준)부터 적용된다.

지난 2008년 이후 약 10년간 제자리걸음 수준이었던 퇴직공제금은 다른 산업 노동자의 법정 퇴직금 수준에 비해 매우 낮았다. 이에 공제회가 건설노동자의 노후소득 강화 측면에서 인상을 요청해 고용노동부장관의 승인을 받았다.

권영순 공제회 이사장은 “최근 국회에서 퇴직공제부금액을 5000원 이상으로 하는 건설근로자법 개정안이 추진 중”이라며 “건설노동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더 많이 돌아갈 수 있도록 공제부금액의 지속적인 인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