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1. 17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8℃

베이징 6.9℃

자카르타 30℃

“여성 근로자, 직속 상사가 여성일 때 스트레스 더 높다”

장민서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8: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여성 근로자들은 직속 상사가 여성일 때 스트레스를 더 받는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3일 한국노동경제학회의 ‘상사 성별이 여성근로자의 노동시장 성과에 미치는 영향 분석’ 논문에 따르면 여성 근로자는 직속 상사 성별이 여성인 경우 직장 내 스트레스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3.5% 더 높았다.

보고서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여성관리자패널조사’를 활용했다. 여성관리자패널조사는 2007년 100인 이상 대리급 이상 여성 관리자 2361명을 조사하는 것을 시작으로 2008년 2차 조사 이후 2년 주기로 조사가 진행됐으며, 3·4차 인사 담당자 자료와 근속자용 데이터를 연계 활용했다.

여성이 직속 상사이고 전체 직원 가운데 여성 비율이 50~75%인 사업장에서 스트레스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여성 근로자 스트레스가 사내 여성 비율인 20~50% 미만인 사업장은 1.2%인 반면, 50~75% 미만인 사업장에서는 5.8%였다.

아울러 여성 사원·대리급 승진 확률의 경우 직속 상사가 남성일 때보다 20.1%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보고서는 “높은 직급의 여성일수록 차별을 이겨내고 능력을 인정받은 여성일 확률이 높기 때문에 다른 여성을 인정하는 기준이 높고 이것이 사회생활 시작 후 경력을 쌓고 승진을 준비하는 사원 및 대리급 여성들에게 승진 확률을 낮추는 효과를 가지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