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구 버스노조, 사측과 합의로 파업 철회 ‘광역단체 중 처음’

대구 버스노조, 사측과 합의로 파업 철회 ‘광역단체 중 처음’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3. 22: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513222254
13일 대구 버스운송사업조합 사무실에서 최균 대구시 운송사업조합 이사장(왼쪽)과 정병화 대구시 버스노동조합위원장이 단체협약 합의를 하며 악수하고 있다. /대구시청 제공
대구 버스노조가 전국 광역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파업을 철회했다.

대구시버스운송사업조합(22개 회사)과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대구시버스노동조합(교섭대표 노조) 및 성보교통 노동조합은 13일 오후 대구시 중재 아래 단체협약에 합의했다.

협약을 통해 노사는 운전기사 임금을 호봉별 시급 기준 4% 인상하고, 합의일 기준 재직 중인 운전기사에 한해 지난 2월 1일부터 인상을 소급 적용하기로 했다.

또한 단체협약서상 조합원 정년을 종전 ‘만 61세에 달하는 월말’에서 ‘만 63세에 달하는 월말’로 연장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당초 대구 시내버스 노조는 각 호봉별 시급 7.67% 인상과 정년 2년 연장을 요구했으나, 시민 불편과 지역경제 여건을 감안해 임금 인상률을 하향 조정하기로 했다.

시내버스 노조는 지난 1월 28일부터 사용자 측과 8차례 협상을 진행했으나,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해 지난 4월 29일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결국, 지난 9일 조합원 87.6% 찬성으로 오는 15일 파업을 결의했다.

한편 앞서 이날 오후 기초단체인 전남 영암군에서는 농어촌버스가 사용자 측과 협상 타결에 성공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