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 버스 파업 대비 전세버스 300대 투입·도시철도 증편

부산 버스 파업 대비 전세버스 300대 투입·도시철도 증편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4. 1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514181854
버스 파업 예정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전 부산 한 공영차고지에서 시내버스가 주차돼 있다. /연합
부산시가 버스파업 대비해 전세버스 300대 투입 및 도시철도 증편을 시행한다.

시는 14일 오후 시내버스 파업에 대비해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시는 오거돈 시장을 대책본부장으로 하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고 구·군, 버스조합 등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시는 시내버스가 파업에 들어가면 전세버스 300대와 시 및 산하기관, 경찰청, 군부대 등에서 보유한 버스를 도시철도나 마을버스가 없는 지역에 출퇴근 시간 집중적으로 투입하기로 했다. 버스는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이와 함께 도시철도와 부산∼김해경전철, 동해선 운행도 평소보다 10% 증편한다.

또 택시부제와 승용차 요일제를 해제하고 차량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공공기관 직원을 대상으로 승용차 함께 타기 운동을 실시한다.

아울러 시내버스 파업으로 인한 시민 불편과 혼란을 줄이기 위해 버스 정류장에 노선도 및 안내 요원을 배치하는 한편 시민 대처 요령을 배포한다.

시는 각 기관 및 단체 등에 등교 및 출퇴근 시간을 조정해 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