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한의협 제43대 회장 최혁용 후보 당선…득표율 36.81%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0:15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한의협
대한한의사협회 제43대 최혁용 회장 당선인(왼쪽), 방대건 수석부회장 당선인.
대한한의사협회(한의협) 제43대 회장에 최혁용 후보, 수석부회장에 방대건 후보가 당선됐다.

3일 한의협에 따르면 개표결과 유효투표 수 8223표 중 3027표(득표율 36.81%)를 획득한 기호 2번 최혁용·방대건 후보가 기호 1번 박혁수·양회천 후보(2383표, 득표율 28.98%)와 기호 3번 박광은·김영선 후보(2813표, 득표율 34.21%)를 제치고 당선인으로 결정됐다.

최 회장 당선인은 1970년생으로 경희대 한의대를 졸업(한의학 박사)하고 한의협 중앙회 의무이사와 함소아·함소아제약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현재 법무법인 태평양의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방 수석부회장 당선인은 1968년생으로 경희대 한의대를 졸업(한의학박사)했으며, 전국한의과대학 학생회연합(전한련) 의장과 인천광역시 한의사회 정책이사와 부회장·수석부회장을 역임했다.

당선인은 ‘정부를 뚫고 한의사의 자존감을 지켜내겠습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첩약건강보험 급여 확대 △의료기기 입법과 사용 운동 동시 추진 △천연물의약품 사용권 확보 및 보험등재 △제제한정 의약분업 △중국식 이원적 일원화 추진을 ‘5대 공약’으로 발표한 바 있다.

최 회장 당선인은 “전임 집행부 탄핵 이후 실시된 선거에서 회장으로 당선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회원들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최선을 다해 한의계의 미래를 열어나갈 것이며, 이번 선거에 함께 출마하신 후보들과 힘을 합쳐 앞으로 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