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큐젠바이오텍, 국내 기술로 창상피복재 개발

큐젠바이오텍, 국내 기술로 창상피복재 개발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0:38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생물 발효 전문기업 큐젠바이오텍은 제주대학교 산학협력단(제주산단), 명지대학교 산학협력단(명지산단)의 기술 이전을 받아 창상피복재 개발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제주산단과 명지산단이 보유하고 있는 △식물로부터 추출한 천연 단일물질인 TMF와 Glycitin 대량 생산 공정 기술서 및 기술지도 △ 상처치료·상처회복·흉터생성 억제용 피부 외용제 조성물의 연구결과 및 특허 등에 관한 기술을 이전받았다. 한국산업단지공단으로부터 생산기술사업화 지원사업에 선정돼 3억원의 연구비도 지원받는다.

회사 측에 따르면 TMF와 Glycitin은 피부 진피층의 증식과 콜라겐 합성을 촉진시켜 주름 개선에 효과가 탁월하다는 논문이 다수 발표됐다. 큐젠바이오텍은 치마버섯을 이용한 베타글루칸 배양 기술을 보유한 업체로 암세포의 증식과 재발 억제에 베타글루칸의 효과가 높다는 것이 입증됐다.

이종대 대표는 “제품 개발이 완료되면 기존 주된 상처치료제 원료에서 벗어난 새로운 약제로 시장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 말까지 연구개발 및 사업화를 완료해 2019년 판매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