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달부터 경증치매노인도 장기요양보험 혜택
2018. 07. 2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31.6℃

베이징 28.7℃

자카르타 26℃

이달부터 경증치매노인도 장기요양보험 혜택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8:0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건강보험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은 경증치매 노인이 치매약을 복용하는 등 치매가 확인된 경우, 신체 기능과 관계없이 장기요양보험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장기요양 ‘인지지원등급’을 신설해 시행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건보공단에 따르면 이들 경증치매 노인은 이달부터 치매 증상 악화 방지 목적의 주·야간보호 인지기능 개선 서비스를 월 12회 받을 수 있다. 경증치매 노인을 보호하는 가족은 치매 가족휴가를 연간 6일 이용할 수 있다.

그동안은 신체 기능을 중심으로 1~5등급까지 장기요양등급을 판정했다. 이 때문에 치매가 있어도 신체 기능이 양호한 경증치매 노인은 등급 판정에서 탈락했다. 하지만 오는 7월부터는 최초로 장기요양등급(1∼5등급)을 받는 모든 치매 노인은 등급별 월 한도액과 관계없이, 전문 간호인력이 직접 가정을 방문해 건강관리를 해주는 방문간호 서비스를 등급 판정 후 첫 2개월간 최대 4회까지 무료로 받을 수 있다고 건보공단은 설명했다.

한편 노인장기요양보험은 65세 이상이거나 65세 미만이라도 치매 등 노인성 질병으로 6개월 이상 스스로 생활하기 어려운 사람에게 목욕, 간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보험제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