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식약처, 일회용 기저귀 등 위생용품 제조·처리업체 첫 전국 합동단속

식약처, 일회용 기저귀 등 위생용품 제조·처리업체 첫 전국 합동단속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20∼24일 일회용 기저귀, 세척제, 물수건, 이쑤시개, 일회용컵, 빨대, 면봉 등 위생용품 제조 및 위생 처리 업체를 일제 점검한다고 16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전국에 있는 위생용품제조업체와 위생처리업체 등 650여곳이다. 6개 지방식약청과 17개 지방자치단체, 소비자위생용품위생감시원이 합동으로 △무신고 영업 △시설기준 및 영업자 준수사항 △자가품질검사 및 표시기준 △허용 외 성분 사용 여부 △위생처리기준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한다.

식약처는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식품접객업소용 물티슈와 위생물수건, 일회용 면봉 등에서 부적합 이력이 있는 품목도 수거해 기준·규격 적합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