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셀트리온그룹, 2030년까지 40조원 투자·11만명 고용창출

셀트리온그룹, 2030년까지 40조원 투자·11만명 고용창출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사진]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기자간담회 (1)
셀트리온그룹이 오는 2030년까지 40조원을 투자해 11만명의 직간접 고용창출을 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서정진<사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16일 인천시청 본관에서 이같은 내용의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2030년까지 약 4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의약품 시장 선두주자로 나서고 4차 헬스케어 산업까지 진출하는 것이 골자다. 직간접적으로 약 1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글로벌 헬스케어 유통망을 구축해 한국을 세계 바이오·케미컬 의약품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한다는 복안이다.

서 회장은 “인천과 충북 등 시도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 기반의 산업 밸리를 조성, 원부자재 국산화·오픈이노베이션 사업 등을 통해 바이오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동반성장 및 상생 협력을 도모하면서 업계 ‘앵커기업’으로서의 역할도 도맡겠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중장기 사업 계획으로 △인천 송도를 거점으로 25조원을 투자하는 바이오의약품 사업 △충북 오창을 중심으로 5조원을 투자키로 한 케미컬의약품 사업 △1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헬스케어와 기타 산업의 융복합 가치를 창출하는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등을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바이오의약품 사업에는 25조원의 금액을 투자해 성장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자한다.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 리터)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하고,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을 구축하는데 5조원을 투자한다. 2019년까지 유럽, 2020년까지 아시아 남미 등 기타지역, 2021년까지 세계 최대 제약 시장인 미국 캐나다에 직판 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다.

케미컬의약품 사업은 셀트리온제약이 중심이 된다. 5조원이 투입될 케미컬의약품 사업부분에서는 의약품 수명 주기를 고려해 약 50여개 파이프라인을 운영하고, 라이선스 인 및 자체 개발을 통해 신약 제품도 개발한다.

U-헬스케어 사업에는 10조원이 투자된다.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을 투입해 환자-진료-처방-유통의 과정을 4차 산업과 연계하는 바이오 e-커머스 플랫폼 사업을 진행하고, 맞춤형 진료 및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 수집을 위한 진단기기의 개발 생산에도 약 6조원을 투자한다.

의약품 사업 실현을 위해 약 2000여명의 연구개발(R&D) 인력을 신규 채용하고, 바이오·케미컬의약품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에도 약 8000여명 등 1만여명을 직접고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원부자재 국산화 및 4차산업 진출과 관련된 업종 전반에 걸친 10만여명의 간접 고용효과까지 고려하면 11만명이 넘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봤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을 리딩하는 기업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국가의 헬스케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전 세계 인류의 의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환자의 삶의 질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기업을 만들어간다는 창업 정신과 기업 철학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