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식약처, 최근 6개월 의료용 마약 사용자 1190만명…프로포폴 비중 36%

식약처, 최근 6개월 의료용 마약 사용자 1190만명…프로포폴 비중 36%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식약처
최근 6개월 동안 전신마취제 프로포폴을 1회라도 사용한 경험이 있는 환자가 국민 12명 중 1명 꼴인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 취급된 493만건의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를 분석, 이렇게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이 기간 프로포폴을 한 번이라도 처방받아 사용한 환자는 433만명이다. 국민 5183만명 중 8.4%였다. 의료용 마약류를 사용한 전체 환자 1190만명의 36%다.

성별로는 여성(54%)이, 연령대별로는 40대(27%)가 가장 많았다. 진료과목별로는 사용량 기준으로 일반의원(53.7%), 내과(23%), 성형외과(15.6%), 산부인과(2.2%) 순이었다. 질병별로는 건강검진 등 검사(20%), 위·장관 질환(19%)이 많았다. 건강관리(14%)나 마취가 필요한 각종 처치에 많이 사용했다.

프로포폴 처방의 81.7%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비급여였다. 전체 프로포폴 투약환자 433만명 중 5개 이상 의료기관에서 처방받은 환자는 357명(0.01%)이었다. 이 기간 프로포폴 외 처방 환자 수는 미다졸람(최면진정제, 335만명), 디아제팜(항불안제, 203만명), 알프라졸람(항불안제, 170만명), 졸피뎀(최면진정제, 128만명) 순으로 많았다.

식약처는 의사에게 이같은 전체 통계와 함께 의사 본인이 프로포폴 등을 처방한 환자 수와 사용량 등을 분석한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 서한을 발송했다.

서한에는 △프로포폴 처방 환자 수 △사용 주요질병 △환자 정보 식별비율 △투약량 상위 200명 해당 환자 수 △투약량 상위 환자의 재방문 주기 △투약환자의 방문 의료기관 통계 등이 담겼다.

식약처 관계자는 “서한을 통해 의사가 본인의 프로포폴 처방 및 투약 내역을 확인하고 스스로 점검할 수 있을 것”이라며 “프로포폴 적정 사용을 유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