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식약처, 희소·긴급도입 의료기기 필요시 직접 수입

식약처, 희소·긴급도입 의료기기 필요시 직접 수입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2.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희귀·난치질환자에게 필요한 의료기기를 식약처가 직접 수입할 수 있도록 의료기기법 시행규칙을 개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희귀·난치질환자 치료에 긴급히 필요하지만, 시장성 부족 등의 이유로 국내에서 제조 또는 수입되지 않은 의료기기는 식약처가 직접 수입할 수 있게 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어린이용 인공혈관 사례처럼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의 부족으로 치료기회를 놓치는 국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