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승현 전 김포시의장 아내 몸에서 발견된 ‘자상’이란?…날카로운 것에 찔린 상처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8.2℃

베이징 9℃

자카르타 30.6℃

유승현 전 김포시의장 아내 몸에서 발견된 ‘자상’이란?…날카로운 것에 찔린 상처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14: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남성여성폭행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의 아내 몸에서 발견된 '자상'의 뜻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합

유승현 전 경기 김포시의회 의장이 아내에게 폭력을 행사해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가운데 아내의 몸 일부에서 '자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자상의 의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일 소방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유승현 전 의장이 지난 15일 아내 A씨를 술병 등으로 때려 숨지게 했다. A씨의 몸에서는 멍과 함께 자상도 발견된 것으로 전해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자상의 뜻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자상이란 상처 종류 중 하나로 칼이나 송곳 등 날카로운 것에 찔린 것을 말한다. 자상은 가시나 낚싯바늘, 헌 못, 재봉바늘, 칼, 유리조각 등 일상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물건을 통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자상을 입으면 겉보기에는 상처가 작은 것이라도 세균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이나 파상풍으로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A씨 몸의 자상이 유승현 전 의장의 흉기 사용으로 생긴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경찰은 이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