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흥민, 안드레 고메스 태클 부상에 “이번 사고에 대해 정말 미안하다”
2019. 11. 1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19.6℃

베이징 16.3℃

자카르타 32.2℃

손흥민, 안드레 고메스 태클 부상에 “이번 사고에 대해 정말 미안하다”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07.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이 자신의 태클에 부상을 입은 에버튼 안드레 고메스를 향한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손흥민은 7일 오전(한국시간)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12분에 이어 후반 16분 연속골을 터트려 4-0 대승을 이끌었다.


경기 후 손흥민은 BT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물론, 며칠 동안 정말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동료와 팬 등 많은 분의 격려를 받으면서 내가 얼마나 복 받은 사람인지 알게 됐다"며 "이번 사고에 대해 정말 미안하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그렇지만 나는 팀에 집중하고 더 열심히 뛰어야만 한다. 그것이 나를 응원해 준 분들에 대한 올바른 보답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손흥민은 4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에버턴과 원정 경기에서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가했다.

이후 고메스는 손흥민의 태클에 걸려 넘어지는 과정에서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해 발목 부상을 입고 수술대에 올랐다.

당시 그라운드에서 고메스의 부상에 자책하며 눈물을 보인 손흥민은 결국 레드카드를 받으며 퇴장당했고 이후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퇴장이 과하다’는 토트넘의 항소를 받아들여 손흥민에게 내렸던 3경기 출전정지 징계와 주심의 레드카드 판정을 모두 취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