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허블레아니호 인양 마무리’ 헝가리 경찰 “아직 4명 실종…수색 노력 배로 늘릴 것”

‘허블레아니호 인양 마무리’ 헝가리 경찰 “아직 4명 실종…수색 노력 배로 늘릴 것”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1. 22: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헝가리 경찰이 11일(현지시간) 유람선 허블레아니 인양 작업이 끝난 뒤 브리핑에서 “현재 정보로는 4명이 아직 실종 상태”라며 “수색 노력을 배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날 AFP통신에 따르면 갈 크리스토프 경찰청 대변인은 수색 종료 후 이같이 밝히면서 “오늘 인양 작업 중 선장과 유일한 미성년자 탑승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했다”며 “신원 확인 절차가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헝가리측은 미성년자 탑승객은 외할머니, 어머니와 함께 여행을 왔던 6세 여아로 추정했다.

갈 대변인은 수색 노력을 배로 늘린다는 의미에 대해 “인력과 헬리콥터, 보트 등 장비를 배로 늘리겠다는 뜻”이라며 “아직 선체 내부에 실종자가 있을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허블레아니호를 부다페스트에서 40km 떨어진 체펠섬으로 옮긴 뒤 전문가와 기술자, 검찰이 정밀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해 선박인 바이킹 시긴호에 대한 추가 조사는 아직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헝가리 경찰은 전날 비셰그라드에 정박하고 있던 바이킹 시긴호를 찾아가 추가로 현장 조사를 벌였다.

지난달 29일 침몰 사고를 당한 허블레아니에는 관광객 등 우리 국민 33명과 선장, 승무원 등 헝가리인 2명이 타고 있었다. 한국인 관광객 7명은 사고 당일 구조됐지만 7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19명이 실종됐다.

11일 인양 중 한국인 추정 시신 3구가 수습된 가운데 이들의 신원이 한국인으로 확인되면 사망자는 총 22명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